•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콘테 있는데 3거절 ''세계 최고 감독이라도 수준 높은 선수 있어야''

기사입력 : 2022.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1월 이적 시장은 실패했다.

토트넘은 이적 시장 마감이 임박한 지금까지 영입 선수가 없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을 데려오면서 선수 보강을 약속했던 토트넘은 지난 몇 주 동안 아다마 트라오레(울버햄프턴), 루이스 디아스(포르투), 두산 블라호비치(유벤투스)를 노렸으나 모두 놓쳤다.

토트넘은 영입전을 펼치지도 못했다. 돈싸움에서 밀린 것도 아니고 선수측이 하나같이 토트넘 이적을 원하지 않았다. 이들 모두 빅클럽과 연결됐다. 트라오레는 FC바르셀로나, 디아스는 리버풀, 블라호비치는 여러 소문 끝에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었다. 냉정하게 우승권이 아닌 토트넘이 데려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콘테 감독은 토트넘의 지휘봉을 잡은 이후 줄곧 선수단 개선을 강조했다. 1월 이적 시장이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스쿼드 개선의 시작이 되었어야 한다. 그런데 굵직한 영입은 모두 실패했고 콘테 감독의 눈 밖에 난 선수들의 처리 역시 속도가 느리다. 영입과 방출에서 모두 낙제점이다.

영국 '풋볼런던'은 "토트넘은 1월 이적 시장에서 실패했다. 마지막 주에 접어들고도 새로운 얼굴을 데려오지 못했다. 콘테 감독은 몇번이나 1월 이적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했었다"며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실패하면서 세계 최고의 감독을 데려온 토트넘이지만 그런 감독도 성공하려면 수준 높은 선수들이 필요하다. 아직 며칠 남았으니 몇 명을 데려올지 희망을 가져야 한다"고 답답함을 표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