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우리카드 징크스’ 장병철 감독, “세터 고민 크지만 자신감 찾아야 해”

기사입력 : 2022.0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장충] 한재현 기자= 수원 한국전력 빅스가 서울 우리카드 우리WON 징크스에 또 울었다.

한국전력은 8일 오후 7시 장충체육관에서 우리카드와 2021/20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원정 경기를 세트 스코어 1-3(25-20, 25-27, 18-25, 17-25)으로 패했다. 올 시즌 우리카드전 5전 전패로 부진한 모습을 끊지 못했다.

장병철 감독은 “1,2세트 중반까지 분위기가 좋았다. 2세트 듀스에서 패하면서 분위기를 빼앗겼다. 이를 보완해야 한다”라며 고비를 넘지 못한 아쉬움을 전했다.

한국전력은 이날 경기에서 컨디션 난조인 황동일 대신 김광국을 주전 세터로 낙점했다. 그러나 세터 운영 면에서 아쉬움을 드러내며 우리카드를 압도하지 못했다.

장병철 감독은 “세터들이 문제가 있다. 선수 운영을 잘해줬으면 한다. 분석을 했는데, 경기에 들어가면 잘 안 되는 것 같다”라며 “고민이 많다. 어쨌든 세터들이 자신감을 찾아야 한다. 남은 9경기 처지면 안 된다. 점수 차가 크지 않아 봄배구 갈 수 있다. 힘을 냈으면 좋겠다”라고 분발을 촉구했다.

-이날 경기 총평하지면?
1,2세트 중반까지 분위기가 좋았다. 2세트 듀스에서 패하면서 분위기를 빼앗겼다. 이를 보완해야 한다

-블로킹에 많이 잡혔는데 원인은 무엇인가?
세터들이 문제가 있다. 선수 운영을 잘해줬으면 한다. 분석을 했는데, 경기에 들어가면 잘 안 되는 것 같다.

-다음에는 세터 기용에 변화를 줄 것인가?
현재는 광국이가 컨디션이 좋다. 황동일은 시간이 있어야 한다.

-시즌 중후반대다. 세터가 고민이면 큰 문제인데?
고민이 많다. 어쨌든 세터들이 자신감을 찾아야 한다. 남은 9경기 처지면 안 된다. 점수 차가 크지 않아 봄배구 갈 수 있다. 힘을 냈으면 좋겠다.

-제자인 故 김인혁을 떠나 보냈는데?
오늘 시합이라 김인혁 장례식에 못 갔다. 수석코치 때부터 지냈던 선수다. 마음이 무겁다.

사진=KOVO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