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V-리그 여자부, 정상 운영 결정… 현대건설-도로공사 14일 개최

기사입력 : 2022.02.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V-리그 여자부 경기를 정상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KOVO는 11일 “오전 여자부 구단들과 코로나 대책 회의를 거친 결과, 12명의 선수 엔트리 기준을 충족하면 리그를 정상적으로 운영한다는 현행 연맹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준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최근 V-리그 여자부는 코로나19로 홍역을 앓았다. 현대건설을 시작해 KGC인삼공사, 한국도로공사 등 3개 구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이에 지난 9일 예정되어 있던 한국도로공사와 현대건걸의 경기가 미뤄지기도 했다.

그러나 언제까지나 경기를 연기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여자부 단장들이 코로나19 관련 긴급회의를 열었고, 논의 결과 현행 매뉴얼을 준수하기로 결정했다.

KOVO는 “연기된 9일 한국도로공사와 현대건설의 경기는 오는 14일 19시에 진행한다”며 “매 세트 종료 후 코트 방역을 실시하는 등 방역을 더욱 철저히 하여 리그가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한국배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