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코로나 후폭풍’ V-리그 여자부 20일까지 일시 중단

기사입력 : 2022.02.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한 V-리그 여자부가 결국 일시 중단한다.

한국배구연맹은 11일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른 여자부 리그를 일시 중단한다”고 결정했다.

연맹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도 규정에 따라 팀당 경기 최소 인원인 12명을 충족하면 리그를 진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각 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함에 따라 결국 중단을 결정했다.

연맹은 “한국도로공사에서 5명(기존 2명, 총 7명), KGC인삼공사에서 5명(기존 2명, 총 7명)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두 구단이 한국배구연맹의 현행 코로나19 대응 매뉴얼 내 리그 정상 운영 기준인 12명의 선수 엔트리를 충족하지 못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두 구단 이상 출전선수 12명 미만 시 리그 중단을 검토해야 함에 따라 연맹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의거, 확진자 격리해제 기준인 7일과 격리해제 후 추가 3일간의 주의 권고 기간을 합한 10일의 리그 일시 중단을 결정했다”며 불가피하게 일시 중단한다고 했다.

리그 중단은 10일이다. 연맹은 “오늘(11일) 경기 종료부터 20일(일)까지의 여자부 경기는 순연되며 21일(월)부터 재개될 예정이다. 또한, 순연된 경기는 재편성하여 추후 공지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사진=한국배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