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프로출신 강사 포진… 2022 KOVO 유소년 배구교실 스타트!

기사입력 : 2022.03.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V-리그에서의 3월은 포스트시즌을 항해 정규리그가 마무리되어 가는 달이지만 한국배구연맹에서 운영 중인 유소년 배구교실에서는 새 학기를 시작하는 달이다.

연맹은 배구 저변 확대를 목적으로 지난 2012년부터 현재까지 11년 동안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유소년 배구교실을 운영해왔다. 배구교실은 12년도 22개교로 시작하여 22년 현재 서울을 포함한 19개 지역에서 46개교 8,500여명 이상의 학생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다.

매년 증가하는 유소년 배구교실의 원동력은 23명의 유소년 강사들이다. 강사들은 전원 프로 또는 실업팀, 대학 및 고등학교 시절 선수 경력이 있는 인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배구 선수 및 지도자로 활동한 경험이 있거나 스포츠지도사(배구) 2급 또는 경기지도자(배구) 2급 이상의 자격증 또는 교원자격증을 소지해야하는 철저한 자격 검증을 통해 선발되었다.

또한, 연맹은 강사들의 인성 교육 및 수업의 질적 향상을 위해 매년 최대 6회의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초등학교 겨울방학 기간인 2월에는 유소년 강사 아카데미, 여름방학 기간 중에는 강사 워크샵을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로 분기별 4번의 통합 교육을 실시하는 등 강사 역량 강화 교육에 힘을 쏟고 있다.

유소년 배구교실엔 프로에서 활동했던 선수 출신 강사들이 대거 포진되어 있다.

11-12시즌 현대건설 입단 후 15-16시즌 KGC인삼공사에서 세터 포지션을 맡았던 조예진 강사가 2019년부터 유소년 강사로 활동중이며, 05-06시즌 현대건설 리베로로 입단하여 3시즌 간 활약한 문선영 강사가 2020년부터, 08-09시즌 입단 후 흥국생명에서 8시즌을 보낸 주예나 강사가 2021년부터 지도자로서 새로운 걸음을 걷고 있다.

또한, 올해는 05-06시즌 도로공사 1라운드 4순위 입단 후 13-14시즌 KGC인삼공사로 이적하며 총 14시즌을 세터로 활약한 이재은 강사를 포함해 11-12시즌 1라운드 3순위로 도로공사에 입단하여 14-15시즌까지 흥국생명에서 활약했던 레프트 곽유화 강사, 17-18시즌 흥국생명에서 뛴 변채림 강사까지 3명의 전 프로 선수들을 추가로 선발하며 강사 역량을 강화했다.

이렇듯 유소년 배구교실은 전 프로 선수 출신의 강사들을 채용함으로써 유소년 선수들에게 보다 생생하고 전문적인 교육을 실시하는 동시에 은퇴한 배구인들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연맹은 앞으로도 지금의 배구교실을 더욱 보완하고 발전시킨 양질의 교육으로 유소년 인재 육성과 배구 저변 확대에 힘쓸 계획이다.

사진=한국배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