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코로나 위기’ 중국, 2023 AFC 아시안컵 개최 포기

기사입력 : 2022.05.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중국이 2023년 개최 예정인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개최를 포기했다.

AFC는 14일(한국 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중요 공지를 발표했다. AFC는 “중국이 내년 6월 16일부터 한 달 동안 열릴 예정이었던 아시안컵 개최를 포기했다. 중국축구협회(CFA)와 오랜 시간 논의 끝 2023년 아시안컵을 개최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지난 2019년 파리에서 열린 임시 총회에서 2023 아시안컵 개최권을 획득했다. 한국과 중국이 경쟁을 펼쳤지만 한국이 북한과 함께 여자월드컵 공동 개최에 도전하며 자연스럽게 아시안컵 개최권은 중국에 돌아갔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했다. 바로 코로나19 사태다.

중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이 큰 문제로 꼽히고 있다. 상하이 등 대도시를 봉쇄하는 조치까지 꺼내며 강력하게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청두 유니버시아드 대회를 모두 연기했다. 여기에 아시안컵까지 연기가 결정됐다.

아시아 대륙 최고의 축구 대회인 아시안컵은 4년마다 열린다. 여기서 승리한 팀은 월드컵을 앞두고 열리는 컨페더레이션스컵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얻는다. 가장 최근 대회인 2019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에서는 카타르가 우승을 차지했다.

아시아의 호랑이로 불리는 한국은 유독 아시안컵에서는 고개를 들지 못하고 있다. 1956년에 열린 초대 대회와 1960년 대회까지 2연속 우승을 차지했지만 그 이후 단 한 번도 우승을 하지 못했다. 한국은 4번 준우승(1972, 1980, 1988, 2015)에 머물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지난 2019년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대회에 참가했지만 우승팀 카타르에 패배하며 8강에서 좌절했다. 한국은 1960년 이후 대회를 유치한 적이 없다. 대한축구협회가 이번 사태에 어떻게 접근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AFC

[AD] 37%할인. 무더위 대비, 꼭 사야만 하는 반바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