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홈의 맛' 정정용 감독 ''홈에서 이기니 모두 해피''

기사입력 : 2022.05.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목동] 조용운 기자= 확실히 집이 좋다. 서울 이랜드 정정용 감독이 다소 늦은 홈 승리를 반겼다.

서울 이랜드는 17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김포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16라운드에서 전반 까데나시의 선제골과 후반 김인성, 김선민의 추가골에 힘입어 3-1로 크게 이겼다.

리그 2연패서 탈출한 서울 이랜드는 4승5무4패(승점 17)를 기록하며 6위로 올라섰다. 목동의 잔디 문제로 지난 6경기 원정 경기만 치렀던 서울 이랜드는 늦게라도 홈 첫 승을 달성하며 반등 포인트를 잡았다.

아센호와 까데나시를 앞세워 공격 축구를 펼치겠다던 정정용 감독의 생각이 통했다. 정정용 감독은 "전반에 득점하면 원하는대로 끌고갈 수 있다는 전략이 맞아 떨어졌다"며 "아센호와 까데나시가 아직 완벽하지 않다. 부족함이 있지만 이기면서 얻어가는 게 있다"라고 기대했다.

이날 승리로 서울 이랜드는 비로소 안락한 안방을 만끽했다. 정정용 감독은 "홈에서 지지 않는 게 중요하다. 간만에 이기니 모두 행복한 것 같다. 앞으로도 홈에서는 지지 않으려고 더 노력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홈팬들의 육성 응원을 처음 느낀 정정용 감독은 "프로 감독 되고 처음 경험했다. 그동안 육성 응원이 금지였고 원정만 다니다보니 오늘이 처음이었다. 부담감이 있었지만 잘 해냈다. 선수들도 응원 맛을 들이면 지지 않으려고 할 것"이라고 웃었다.

기분 좋은 승리에도 아쉬움은 있다. 3-0으로 기분 좋게 끝낼 수 있던 후반 추가시간 실점은 옥에티였다. 정정용 감독도 "마무리가 잘 됐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다. 그래도 오히려 더 잘 됐다. 이 부분을 지적하며 전화위복을 할 수 있다"라고 개선점을 찾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