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태완 감독, “내가 벤투 만큼 권창훈 못 쓰는 듯”

기사입력 : 2022.05.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김천] 이현민 기자= 김천 상무가 홈에서 울산 현대에 패했다.

김천은 21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서 전반 레오나르도와 윤일록에게 실점해 울산에 0-2로 졌다. 최근 4경기 무승(1무 3패) 늪에 빠지며 7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김태완 감독은 “선수들은 열심히 했다. 실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배우면서 수정, 보완해 남은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 너무 골을 넣어야겠다는 생각을 안 했으면 한다”고 격려했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고승범의 두 차례 결정적 슈팅이 조현우에게 걸리며 꼬이기 시작했다. 대등하게 잘 싸웠지만, 전반 15분 상대 패스 한 방에 수비가 무너지면서 레오나르도에게 실점했다. 36분 윤일록에게 내준 실점 장면은 볼이 권혁규를 맞고 들어갔다. 다소 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들어 김한길, 하창래, 문지환, 한찬희, 김경민을 연달아 투입하는 강수를 뒀으나 끝내 만회골을 넣지 못했다. 무승을 하던 상황에서 공격진은 매 경기 득점했다. 그러나 울산을 맞아 침묵을 지켰다.

김태완 감독은 “앞서 말씀드렸듯 득점에 대한 강박을 버려야 한다. 개인적으로 여러 선수가 터지는 게 도움이 된다. 지난해에 가장 이상적인 팀이었다고 생각한다. 현재 고른 득점 분포가 미흡하다. 차츰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창훈의 침묵도 고민이다. 김천 이적 후 12경기 동안 무득점이다. 오늘도 전반 막판 결정적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하는 불운과 마주했다. 이에 김태완 감독은 “내가 파울루 벤투 감독만큼 창훈이 활용을 잘 못하는 것 같다”고 멋쩍게 웃은 뒤, “10경기 넘게 득점이 없는데, 팀에 도움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K리그는 수비가 거칠다. 잘 이겨냈으면 한다”고 바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