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게 원팀이다! 토트넘, 하나로 뭉쳐 만든 UCL 진출-득점왕 손흥민

기사입력 : 2022.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토트넘 홋스퍼는 마지막 경기에서 하나로 똘똘 뭉쳤다.

토트넘 홋스퍼는 23일 0시(한국 시간)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최종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번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71점이 돼 리그 4위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경기는 순조로웠다. 전반 16분 쿨루세프스키의 선제골이 나오며 리드를 잡았다. 끝이 아니었다. 상대 골키퍼의 실책을 틈타 해리 케인이 추가골을 기록하며 사실상 토트넘이 승기를 잡았다. 무승부만 거둬도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가능했던 토트넘은 이때부터 손흥민의 득점왕을 돕기 위해 노력했다.

후반에도 토트넘은 많은 기회를 잡았다. 동료들은 손흥민의 득점왕을 만들기 위해 패스를 보내고 기회를 만들어줬다. 특히 쿨루세프스키는 골키퍼를 제친 상황에서도 슈팅 대신 손흥민에게 패스를 전달하는 노력을 보여줬다.

결국 후반 25분 모우라의 감각적인 원터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노리치의 골망을 흔들며 득점 공동 1위로 올라섰다. 끝이 아니었다. 후반 30분에는 전매특허 감아차기로 추가골까지 터뜨리며 단독 득점 1위로 올라섰다. 이렇게 경기가 끝났다면 손흥민은 단독 득점왕이 될 수 있었다.

하지만 교체로 나온 모하메드 살라가 1골을 추가하며 손흥민을 따라잡았다. 그렇게 경기는 끝났고 두 선수 모두 23골이 되면서 공동 득점왕으로 시즌을 마쳤다. 손흥민은 살라가 주춤한 사이 최근 엄청난 득점력으로 골들을 퍼부었고 아시아 선수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를 수 있었다.

마지막 경기에서 토트넘 선수들은 하나로 뭉쳤다. 먼저 팀의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 노력했고 이 목표를 달성하자 손흥민의 득점왕을 위해 모두가 노력했다. 그렇게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 진출과 손흥민의 득점왕이라는 최고의 시나리오를 현실로 만들었다. 이 업적은 하나로 뭉친 선수들의 노력이 있어 가능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