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골문 앞에서 버퍼링...클루셉스키가 SON 보고 발 꼬인 이유는?

기사입력 : 2022.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데얀 클루셉스키가 손흥민 앞에서 발이 꼬여 넘어진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토트넘 홋스퍼는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에서 노리치 시티에 5-0 완승을 거뒀다.

토트넘의 완벽한 승리였다. 손흥민, 클루셉스키가 멀티골을 터뜨렸고 해리 케인이 한 골을 추가했다. 이날 손흥민은 23호골을 기록하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우여곡절이 많았다. 2-0으로 앞서고 있던 상황, 클루셉스키는 손흥민이 득점왕을 차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로 했다. 후반 초반 수비수를 제치고 골문을 향해 달라가던 순간 손흥민이 보였다.

그런데 손흥민을 보자 온갖 생각이 다 들었다. 패스와 슈팅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결국 클루셉스키는 발이 꼬여 넘어졌고 클루셉스키의 발을 떠난 공은 수비수에게 차단당했다.

클루셉스키는 영국 매체 'BBC'와 인터뷰를 통해 "슈팅 기회가 있었는데 손흥민을 보니까 그럴 수 없었다"라고 되돌아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