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더 잘할 수 있다'' 황희찬 자신감, 달라질 포인트 확실히 안다

기사입력 : 2022.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청담] 조용운 기자= "스스로 칭찬을 하고 싶지만 아쉬움도 있다."

황희찬(26,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이 직접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서 뛴 첫 시즌을 정리했다.

황희찬은 24일 오후 서울 청담동 Circle 81에서 귀국 후 기자회견을 열고 데뷔 시즌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하루 전 리버풀과 최종전까지 소화하고 돌아온 황희찬은 "칭찬하고 싶은 순간도 있고 아쉬운 때도 있었다. 그래도 열심히 한 시즌"이라고 돌아봤다.

올 시즌을 앞두고 RB라이프치히(독일)를 떠나 울버햄프턴으로 임대 이적한 황희찬은 초반 6경기서 4골을 넣으면서 순조롭게 안착했다.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은 그는 지난 1월 울버햄프턴으로 완전 이적하며 2026년까지 계약을 체결했다.

후반기는 아쉬웠다. 몸이 한창 좋을 때 햄스트링 부상으로 한 달 넘게 쉬면서 흐름을 잃었다. 결국 후반기에 1골 1도움 추가에 머문 황희찬은 첫 시즌 총 5골 1도움의 성적표를 남겼다.

밝은 표정으로 질문에 웃음을 섞어 답하던 황희찬이 유독 피한 질문이 있다. 자신의 첫 시즌을 점수 혹은 퍼센트로 평가해달라는 요청에는 고개를 가로저었다. 첫 도전에 만족하지만 더 발전할 여지를 발견했기에 당장의 평가를 피했다.

자신감의 표현이다. 황희찬은 "앞으로도 더 잘할 수 있다. 더 잘할 것이기에 숫자로 말하기 어렵다"라고 웃었다. EPL에 통한 부분이 분명히 있다. 황소라는 별명처럼 저돌적인 움직임과 정신력은 인상적이었다. 더불어 연계 플레이는 가장 만족한 부분이다.

황희찬은 "감독님이 요구하시는게 득점도 있지만 공격수와 미드필더 사이에서 연결하는 걸 많이 원하셨다. 그래서 연계는 이번 시즌에 괜찮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공격수인 황희찬에게 필요한 건 공격포인트다. 울버햄프턴에 입단하고 눈길을 사로잡은 것도 날카로운 골 결정력이었기에 후반기 가라앉은 포인트 획득 능력을 되찾아야 한다.

황희찬 역시 "공격포인트가 없어서 아쉬움이 컸다. 연계에 집중하다보니 포인트와 거리가 멀었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적도 있는데 포인트가 없다보니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것 같았다"며 "더 좋은 선수가 되려면 팀이 원하는 플레이도 필요하지만 공격포인트도 만들어야 한다. 다음 시즌에는 두 가지를 모두 잘해서 업그레이드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적극성이 더 필요하다. 황희찬도 "골을 넣고 싶다는 열정을 더 보여야 좋을 것 같다.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겠지만 멈추지 않고 노력하면서 더 좋은 선수가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뉴스1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