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메모] ‘진심으로 죄송...마음 깊이 반성’ 수원 서포터의 걸개 사과

기사입력 : 2022.06.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수원삼성 서포터가 고개를 숙였다.

수원삼성은 22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전북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최근 수원은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라운드 경기 킥오프 전 일부 팬들이 FC서울의 중학생 팬들 상대로 한 폭행 사건이 조명된 것이다.

서울의 서포터즈 수호신은 경악을 금치 못했고, 질타를 이어갔다. 이에 수원은 발 빠르게 나서면서 사과 메시지를 전했다.

이와 함께, 수원은 가해자에게 홈 경기 2년 출입 금지라는 징계와 함께 소모임에 단체복 착용과 배너 설치 불가를 명했다.

수원의 이병근 감독도 고개를 저었다. 경기 전 기자회견을 통해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다. 변명의 가치가 없다. 영상을 보고 부모의 입장으로 봤을 때 화가 났을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전북의 김상식 감독 역시 “K리그 응원 문화에 대해 개선점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한 팀의 문제점으로만 보지 말고 개선점과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 같다”며 재발 방치를 촉구했다.

수원 서포터도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했다. 경기 시작 전 걸개를 통해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서포터가 내건 걸개에는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마음 깊이 반성합니다’라는 메시지가 적혀있었다.

이번 사태로 수원 서포터 연대가 직접 나서 걸개로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하지만, 쉽게 잊혀질 수 없는 흑역사를 만들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