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자이언트 킬링 DNA’ 부천은 무서웠다...K리그1 ‘1강’ 울산도 고전

기사입력 : 2022.06.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곽힘찬 기자= 역시 FA컵은 섣불리 결과를 예측하기가 힘든 대회다. K리그2 3위 부천FC가 K리그1 1위를 달리고 있는 울산현대를 연장전과 승부차기까지 끌고 가며 괴롭혔다.

울산과 부천은 29일 오후 7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8강전에서 전후반 1-1로 비겼다. 이어진 연장전도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에서 울산이 승리하며 4강에 안착했다.

울산과 부천. 객관적인 전력을 놓고 봤을 때 울산이 압도적이다. 이날 울산은 엄원상, 아마노를 명단에서 제외하고 레오나르도, 이청용, 바코를 교체 명단에 올리며 힘을 뺐다. 다음 경기인 ‘동해안 더비’를 위해 주전 선수들의 체력을 비축하겠다는 의도였다. 물론 부천도 최정예까지는 아니었다.

전력상 울산이 부천을 압도해야 맞다. 하지만 막상 경기가 시작되자 완전히 예상외로 전개됐다. 부천은 강한 압박을 통해 울산을 괴롭혔고 탄탄한 수비로 울산의 파상공세를 막아냈다. 그러다 전반 32분엔 깜짝 선제골까지 터뜨렸다. 울산전을 앞두고 영입된 이의형이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울산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허용한 울산의 계획이 꼬이고 말았다. 어쩔 수 없이 바코를 투입했고 후반전엔 이청용까지 들어갔다. 물론 울산은 교체 효과를 봤다. 이청용이 투입된 지 2분 만에 이용혁의 자책골을 이끌어내며 맹활약했다. 하지만 이청용의 원맨쇼도 한계가 있었다. 전방의 공격진이 좀처럼 해결해주지 못했다.

후반전은 1-1로 끝났고 연장으로 가면서 부천의 체력이 빠지기 시작했다. 그 틈을 타 바코와 레오나르도가 부천을 두들겼다. 하지만 부천 수비진은 정신력을 버텼고 이주현 골키퍼가 슈퍼 세이브로 울산의 득점 기회를 무산시켰다. 결국 연장전도 득점 없이 끝났고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하지만 '운'이 따라야 하는 승부차기는 울산의 손을 들어줬다. 6번째 키커에서 조수혁 골키퍼가 선방해내며 울산의 승리를 이끌었다. 그래도 부천은 잘 버텼다. ‘자이언트 킬링 DNA’가 뭔지를 K리그1 강팀 울산에 제대로 보여줬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