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홍명보, “간절함이 승리로 이어졌다”

기사입력 : 2022.07.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현대가 홈에서 강원FC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울산은 5일 오후 7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강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22 20라운드서 후반 30분 레오나르도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39분 발샤에게 실점했다.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42분 상대 문전에서 레오나르도의 패스를 받은 엄원상이 득점포를 가동해 2-1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최근 2연속 무승(1무 1패)에서 벗어나며 승점 43점으로 선두를 지켰다.

경기 후 홍명보 감독은 “어려운 시점에 승리가 간절했다. 그것을 이뤄 다행이다.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승리를 향한 의지가 강했다”면서, “팀이 뭔가 떨어져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우리가 인내를 갖고 이겨내야 하는 부분이다. 승리를 해서 예전 모습으로 조금 더 빨리 돌아갈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뭔가 떨어진 부분이 어떤것인가 묻자 홍명보 감독은 “계속 승리가 없다 보니 매번 똑같이 하는데 잘 안되는 그런 시기다. 실점 장면도 그렇게 위험하지 않았다. 숫자가 있었다. 그렇게 먹히니 확실히 정상적인 상황은 아니라는 판단”이라고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이겼지만, 고민은 많다. 앞으로 상대할 팀은 강원처럼 뒷문을 걸어 잠글게 분명하다. 전반에 안 풀리는 상황에서 공간이 있었음에도 무분별한 크로스를 남발했다.

이에 홍명보 감독은 “상대 배후를 침투했어야 했다. 그런데 엉뚱한 타이밍에 올라가서 볼을 받지 못했다. 바로 이것이 앞서 언급했던 우리가 떨어져 있다는 느낌”이라고 문제점을 짚었다.

박주영이 리그에서 처음 선발로 나섰다. 골은 없었지만, 상대 문전에서 계속 수비수에게 부담을 줬다. 홍명보 감독은 “레오나르도가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있다. 그래서 박주영을 내세웠다. 골대 앞에서 움직임이 좋았다. 사이드에서 크로스가 넘어왔을 때 타이밍이 안 맞았다. 그래도 잘 버티면서 최선을 다했다”고 칭찬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