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SON과 함께 황소도 날았다… 원톱 황희찬, 팀 내 평점 1위

기사입력 : 2022.08.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코리안 리거들이 훨훨 날았다.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은 팀 패배에도 빛났다.

울버햄프턴은 6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영국 리즈에 위치한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1-2로 역전패했다.

황희찬에게는 아쉬울 만한 패배였다. 이날 원톱으로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85분간 맹활약했으나 팀의 역전패를 지켜봐야 했다.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6분, 황희찬의 이마가 빛났다. 황희찬은 페드로 네투의 크로스를 헤더로 떨궜고, 다니엘 포덴세의 선제골을 도왔다.

하지만 울버햄프턴의 리드는 길지 않았다. 전반 24분 로드리고 모레노에게 실점하며 다시금 동점이 됐다.

황희찬은 이따금 번뜩이는 모습을 보였다. 전반 추가시간 나온 힐킥이 압권이었다.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빙 돌면서 힐킥으로 연결했으나 레안더 덴동커의 슈팅이 골키퍼에게 걸렸다. 그야말로 완벽한 기회였으나 득점과 연이 없었다.

비록 울버햄프턴은 후반 29분 라얀 아잇 누리의 자책골로 고개를 떨궜으나 황희찬은 호평받아 마땅한 활약을 펼쳤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는 황희찬에게 평점 7.5를 부여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선 네투와 함께 울버햄프턴 내 최고 점수였다. 선제골을 넣은 포덴세는 7.3점을 받았다.

리즈에서는 7.8점을 받은 잭 해리슨이 최고점이었다. 나머지는 황희찬보다 평점이 낮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