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유 떠날 강력한 명분 만들었다! 이적 의지 ‘불타오르네’

기사입력 : 2022.08.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이적 의지가 불타오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지난 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치러진 브라이튼 알비온과의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맨유는 무기력한 모습으로 역력했다. 추격의 불씨를 살린 득점도 브라이튼의 자책골이었다.

맨유가 패배한 상황에서 호날두는 벤치에서 시즌 첫 경기를 시작했다. 이것이 이적설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교체 투입과 실망스러운 패배로 호날두는 맨유를 떠날 이유를 추가했다”며 “이를 활용해 이적 의지를 불태울 수 있다”고 언급했다.

호날두는 이번 여름 이적 시장의 화두다. 맨유를 떠나고 싶다며 이적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유는 챔피언스리그다. 맨유는 유로파리그에 참가하는데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이적 선언을 할 것이다.

호날두는 자신의 챔피언스리그 최다 득점, 출전 타이틀 수성을 위해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팀으로의 이적을 희망했다.

호날두가 훈련까지 불참하면서 이적설이 탄력을 받았다. 이후 팀으로 복귀해 면담을 가졌지만, 계속해서 이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는 컨디션도 최고이며 어떤 역할이든 준비가 되어있다며 맨유에서 의지를 불태웠지만, 시즌 첫 경기 무기력한 패배와 교체 출전으로 마음을 바꿀 수도 있다는 분위기가 감지되는 중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