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아쉬운 김도균 감독, “전북이 왜 강팀인지 보여준 경기”

기사입력 : 2022.08.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박주성 기자=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고개를 숙였다.

수원FC는 10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전북현대에 0-1로 패배했다. 이로써 수원은 승점 33점을 유지하며 6위에 머물게 됐다.

경기 후 김도균 감독은 “전북처럼 실점이 적은 강팀을 상대로 이른 시간에 선제 실점을 해 굉장히 여러 가지를 포기하고 공격적으로 나갈 수밖에 없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주중 경기를 하면서 체력이 힘들다. 득점을 위해 노력을 했지만 전북의 수비 집중력이 우리 공격보다 좋았다. 전북이 왜 강팀인지 보여준 경기였다”라고 평가했다.

친정팀을 상대한 이용에 대해서는 “오른쪽 측면에서 활발하게 경기를 했다. 우리가 계속 공격적으로 에너지를 소비하다보니 수비적으로는 문제가 생겼다. 경기가 그런 식으로 흘러갔기 때문에 크게 이야기할 부분은 아니다. 오른쪽 측면에서 좋은 활약을 했다. 아직까지 조금 감각적, 경기를 만들어내는 부분은 더 올려야 한다. 점차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수원은 이번 시즌 전북과 맞대결에서 모두 패배했다. 이에 대해 김도균 감독은 “지난 시즌에는 전북에 패배하지 않았지만 올해는 다 졌다. 이게 축구다. 지난 시즌보다 전북의 맴버가 더 좋아졌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맴버로 축구를 하는 건 아니다.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우리가 열심히 노력해서 상위 스플릿에 들어간다면 이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전북은 구스타보 대신 송민규를 최전방에 세웠다. 김도균 감독은 “전반에 고전했던 게 상대가 미드필더 숫자를 늘렸다. 먼저 실점을 일찍 했던 것이 구스타보가 늦게 나온 이유가 될 것 같다. 상대팀 선수라 말하긴 그렇지만 구스타보의 몸 상태가 그리 좋아보이진 않았다. 그걸 김상식 감독이 판단하고 후반에 늦게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