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이패두' 호날두, ''내 아들 휴대폰 못 써!...겸손 배워야''

기사입력 : 2022.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자신의 아들을 교육시키는 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러시아 매체 '챔피오나트'는 14일(한국시간) "호날두는 현재 11살인 아들을 어떻게 키우고 싶은지에 대해 설명했다"라고 전했다.

호날두는 자식을 향한 사랑이 끔찍하기로 잘 알려져 있다. 지난 2010년 대리모를 통해 얻은 첫째 아들 호날두 주니어를 엄격하게 교육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아들이 겸손하고 근면해질 수 있도록 옳지 않은 물건은 절대 사용하지 못하게 한다.

매체에 따르면 호날두는 아들에게 휴대폰 사용을 금지시키고 있다. 호날두는 " 부모로서 모든 것을 주고 싶다. 하지만 동시에 일의 가치에 대해 알려주고 싶다. 아들이 열심히 일하고 겸손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난 아들에게 모든 것으로 제공할 수 있지만 기쁨을 위해서는 희생이 이뤄져야 한다는 걸 알아야 한다. 아들은 내게 끊임없이 휴대폰을 가질 수 있냐고 묻는다. 아직 너무 이르다. 사용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엄격한 교육 방식이다. 하지만 호날두는 지난 4월 9일 경기에서 패한 뒤 경기장을 빠져나가던 도중 휴대폰으로 자신을 촬영하던 자폐 소년의 손등을 때려 휴대폰을 부순 바 있다. 자신의 아들만 소중한 '내로남불'적인 호날두를 향한 시선은 여전히 곱지 않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