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역시 킥 장인은 다르다’ 윤빛가람, “여러 구질로 프리킥 연습한다”

기사입력 : 2022.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제주] 이현민 기자= ‘킥 장인’ 윤빛가람이 무회전 프리킥 골로 제주유나이티드에 승점 3점을 선사했다.

제주는 14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포항스틸러스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서 5-0 완승을 거뒀다. 승점 40점으로 인천유나이티드를 다득점으로 따돌리고 4위 도약에 성공했다.

승리 주역은 윤빛가람이었다. 전반 19분 포항 아크 대각 먼 거리에서 프리킥 골을 득점했다. 회전 없이 골키퍼 앞에서 뚝 떨어졌다. 32분 날카로운 크로스로 제르소 골에 간접 기여했고, 후반 25분에는 문전에서 진성욱의 컷백을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경기 수훈 선수로 선정된 윤빛가람은 “홈 3연전이 중요한데 스타트를 잘 끊었다.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 대승을 거둘 수 있었다”고 미소를 보였다.

프리킥 득점 상황을 떠올렸다. 윤빛가람은 “무회전 차는 연습을 많이 했다. 연습할 때 감각이 괜찮았다. 프리킥 상황에서 시도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안 들어갈 줄 알았다. 대승의 기폭제였다”며 흐뭇해했다.

그냥 만들어지는 게 아니었다. 홈 팬들의 기립박수와 함성을 이끌어낸 그의 활약에는 부단한 노력이 있었다. 윤빛가람은 “훈련이 끝나면 30회 정도 프리킥을 찬다. 여러 구질(인스탭, 인프런트)로 한다. 더 많이 하면서 나아지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오늘 경기에서 드러났듯 윤빛가람, 최영준, 이창민으로 이어지는 황금 허리 라인이 모처럼 가동됐다. K리그1 최고 조합으로 꼽힌다.

그는 “개인적으로 감각을 올리기 위해 열심히 훈련했다. 관계자, 동료들, 팬들에게도 점점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 특히 동료들이 많이 도와줬다”면서, 미드필드에 관해서는 “최영준(수비), 이창민(공격), 나까지 각자 장점이 있다. 내가 제주에 오면서도 셋이 같이 뛰는 걸 기대했다. 굳이 말하지 않고 눈빛만 봐도 안다. 잘 맞다”고 앞으로 더 나은 모습을 기대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