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분노한 투헬 감독, “토트넘 2골 모두 취소돼야지!”

기사입력 : 2022.08.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주성 기자=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이 분통을 터뜨렸다.

첼시는 15일 오전 0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토트넘 홋스퍼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첼시는 경기 막판 해리 케인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패배 같은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후 투헬 감독은 크게 분노했다. 심판의 판정 때문이다. 투헬 감독은 토트넘의 첫 번째 득점과 두 번째 득점 모두 심판의 올바른 판정이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투헬 감독은 “올바른 결정에 도움이 되는 비디오 판독이 있다. 선수들이 언제부터 축구장에서 상대 선수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길 수 있었나? 언제부터인가? 그리고 그걸 보지 못한다고 해도 비판하지 않는다. 비디오 판독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떻게 프리킥, 퇴장이 아닐 수 있나”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투헬 감독은 “토트넘의 두 골은 모두 인정될 수 없다. 승리할 자격이 있는 팀은 한 팀이고 바로 우리다. 우리 팀이 마땅히 받아야 하는 자격을 받지 못해 유감이다. 빌드업에서 하베르츠는 명백한 파울을 당했다. 상황은 계속됐고 히샬리송은 오프사이드였다. 슈팅 라인에 있어 멘디는 공을 볼 수 없었다. 이건 명백한 오프사이드”라고 전했다.

투헬 감독의 불만은 경기가 끝난 후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악수를 하는 과정에서도 터져나왔다. 투헬 감독은 콘테 감독과 신경전을 펼쳤고 결국 악수를 하다가 서로 몸싸움까지 발생해 모두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투헬 감독 입장에서는 아쉬운 결과와 퇴장까지 겹치며 패배 같은 무승부를 거두게 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