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16강] 김상식 감독 “아시아 챔피언 되기 위해 도전 중”

기사입력 : 2022.08.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김상식 전북현대 감독이 아시아 무대 제패를 위한 각오를 밝혔다.

전북은 18일 오후 5시 일본 사이타마의 우라와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대구FC와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을 치른다.

녹아웃 스테이지에 진출한 K리그 2팀이 16강에서 만났다. 김 감독은 사전 기자회견을 통해 “전북은 2022 ACL 챔피언이 되기 위해 이 대회에 도전하고 있다. 작년에는 8강의 아쉬움이 있었지만, 이번 시즌에는 더 높은 곳에 다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어 “챔피언까지의 남은 많은 경기를 생각하기보다는 당장 내일 대구와의 경기에 집중해 모든 것을 쏟아붓도록 하겠다. 국내에서 응원을 보내주실 팬분들을 위해서라도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전북은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용병 둘이 이탈했다. 김 감독은 “쿠니모토는 좋은 모습을 보이던 상황에 불미스러운 일로 이탈하게 됐다. 전북 팀으로서는 아쉬움이 남고 감독으로서는 잘 못 챙기지 않았나 싶어 아쉬움이 남는다. 일류첸코는 구스타보와 포지션이 겹쳐 고민이 됐고, 일류첸코를 보내며 새로운 외국인 선수를 영입하고 싶었다. 하지만 계획대로 되지 않았다. 인천전에서 지기는 했지만 최근 모든 선수가 준비를 잘하고 있다. 두 선수의 이탈로 인해 생긴 부정적인 부분도 있겠지만, 남은 선수들을 더 뭉치게 하는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돌아봤다.

상대 대구는 최근 수장 가마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놨다. 그래도 전북전 승리를 자신한다. 김 감독은 “이번 일을 계기로 (대구) 선수들이 심기일전 하나로 뭉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동전의 양면성 같은 면이 있다고 생각한다. 팀이 위기를 겪을 때 잡아줄 수 있는 수장이 없어 어려움에 부닥칠 수도 있기 때문”이라며 “전북이 대구를 어떻게 공략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나타나리라 생각한다. 전북을 이길 계획이 있다 했는데, 전북도 대구를 이길 수 있는 계획과 비책을 세우고 있기 때문에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결국 대구를 꺾고 나아가기 위해서는 ‘득점’이 터져야 한다. 김 감독은 ‘원팀’을 강조했다. 그는 “골을 넣어야 이길 수 있다. 선수들이 도전과 압박, 그리고 실수를 줄이며 실점하지 않아야 한다. 대구는 세트피스가 강하기에 그 부분에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 그동안의 안 좋았던 부분들을 되돌아보면 원팀으로서의 모습이 약했던 것 같은데, 이번 경기에서 원팀으로서 선발과 교체 멤버 모두 한마음으로 노력한다면, 상대의 장신 수비수들을 뚫고 골을 넣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믿음을 보였다.

사진=전북현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