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카메룬전] ''이강인!'' 수만 관중의 외침, 벤투는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기사입력 : 2022.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곽힘찬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의 고집은 알아줘야 한다. 보다 못한 팬들이 이강인(마요르카)을 연호했지만 벤투는 외면했다.

벤투가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카메룬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강인은 벤치에서 출발했지만 끝까지 외면받았다. 최종 모의고사 2연전을 '0분' 출전으로 마무리했다.

이번 친선 2연전의 최대 화두는 이강인의 출전 여부였다.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 승선에 성공한 이강인이 경기에 나설 수 있느냐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일단 코스타리카전에는 벤치를 지켰다. 1-2로 끌려가고 있는 상황에서 벤투는 끝까지 이강인을 외면했다. ‘변화’를 예고했지만 눈에 띄는 ‘변화’가 없었던 코스타리카전이었다.

카메룬전에도 이강인은 벤치에서 출발했다. 이날 벤투는 코스타리카전 선발에서 무려 5명을 바꿨지만 벤투는 이강인을 선발에서 제외했다.

후반전에도 교체로 투입될 줄 알았다. 하지만 벤투는 외면했다. 권창훈, 나상호 등 늘 활용하던 선수들만 그라운드로 들어갔다. 이강인은 끝까지 벤치를 달궜다.

팬들은 계속 “이강인! 이강인!”을 연호했다. 그러나 벤투는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벤투의 ‘똥고집’을 다시 한 번 실감할 수 있었다.

이강인은 라리가에서 1골 3도움을 기록하며 도움 공동 1위에 올라있다. 이러한 활약을 인정받아 라리가 8월 이달의 선수 후보에도 선정됐다. 오랜만에 대표팀에 승선한 이강인은 기대에 부푼 채 한국행 비행기를 탔지만 단 1초도 뛰지 못한 채 스페인으로 돌아가게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