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파이널 미디어데이] 울산 홍명보, ''전북이 생각하는 우승 시나리오? 이번엔 달라''

기사입력 : 2022.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마포] 곽힘찬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전북현대에 역전 우승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울산 팬들에게 약속했다.

28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파이널 라운드A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상위 6팀 감독과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남은 경기에서 마지막 선전을 다짐했다.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6팀의 감독과 취재진 간에 인터뷰가 진행됐다. 홍명보 감독은 그동안 지적된 울산의 ‘준우승 징크스’에 대해 “우리가 불안해야 할 이유가 없다. 선수들 의식하지 않는다. 전북에도 선전포고할 게 없다. 선수들이 우승을 만든다. 내가 그 판을 깔아줄 뿐이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K리그1 우승을 간절히 바라는 울산은 이번에야말로 전북에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우승컵을 들어 올리겠다는 의지가 크다. 팬들이 말하는 울산의 ‘그 시기’가 왔기에 선수들도 흔들릴 수 있다. 하지만 홍명보 감독은 “멘탈적인 것도 굉장히 중요하다. 우리 선수들은 올 한 해 멘탈적으로 좋은 흐름을 유지했다. 어려움을 넘기는 법을 안다. 역전승도 많이 해봤다. 달라졌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시기에 자신감이 더 높은 쪽은 전북 팬들일 수밖에 없는 건 당연하다. 오랫동안 그래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홍명보 감독은 울산 팬들에게 반드시 우승을 안겨주겠다고 약속했다. 홍명보 감독은 “준우승 트라우마가 가장 큰 사람들이 누구냐고 한다면 우리 팬들이다. 팬들이 그런 부분을 가장 많이 느끼고 그게 선수들에게도 영향을 미친다”라면서 “전북은 이 시기에 승리하며 역전 우승을 한 경험이 많다. 어떻게 보면 전북이 원하는 시나리오가 있을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우리가 꾸준히 1등을 하고 있다. 이전과는 다른 상황이다. 우린 이 흐름을 믿는다”라며 이번엔 확실하게 다르다는 걸 강조했다.

우승을 위해 필요한 건 무조건 승리다. 다른 건 없다. 변수도 생각하지 않는다. 홍명보 감독은 “우리는 저 산 뒤에 뭐가 있는지 모른다. 전북은 우승을 하면 어떤 게 기다리고 있는지 알겠지만 우린 경험이 없다. 결과적으로 방법은 승리 뿐이다”라고 밝혔다.

사진=곽힘찬 기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