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파이널 미디어데이] ''5경기 전에 끝낸다''는 울산, 이유 있는 자신감

기사입력 : 2022.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마포] 곽힘찬 기자= 이제 '준우승 징크스'는 없다. 울산현대가 이유 있는 자신감을 보여줬다.

28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파이널 라운드A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상위 6팀 감독과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남은 경기에서 마지막 선전을 다짐했다.

늘 이 시기가 되면 “전북이 역전 우승을 할 것이다”라는 말이 나온다. 오랫동안 울산은 막판에 미끄러지며 전북에 역전 우승을 허용했다. 이는 울산 선수들과 팬들에게 트라우마가 됐다. 홍명보 감독도 “준우승 트라우마가 가장 큰 사람들이 누구냐고 한다면 우리 팬들이다. 그게 또 선수들에게 영향을 미친다”라고 언급했다.

그래서 이 시기엔 울산은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신중하게 말을 하던 울산은 없었다. 자신감이 넘쳤다. 홍명보 감독과 ‘청캡’ 이청용 모두 우승을 확신하며 전북의 도전을 원천 차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유가 있다. 전북이 치고 올라오고 있긴 하지만 울산은 꾸준히 1위를 유지했다. 또한 예전과는 다르게 ‘뒷심’이 생겼다. “5경기 전에 우승을 확정 짓겠다”는 홍명보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올 시즌 멘탈적으로 좋은 흐름을 유지했다. 어려움을 넘기는 법을 안다. 역전승도 많이 해봤다. 달라졌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라며 전북의 역전 우승은 없다고 했다.

이청용 역시 “우리가 잘하고 있는지 궁금했는데 모두 울산을 이기고 싶어하는 걸 보니까 우리가 잘하고 있는 것 같다”라며 여유를 보였다. 그리고 자신 있게 팬들에게 공약을 약속했다. 홍명보 감독이 망설이던 걸 마이크를 넘겨 받아가면서 “우승하면 팬들과 캠핑을 가겠다”라고 했다.

‘그 시기’만 되면 ‘우승을 못하면 어떡하지’라는 불안감이 엄습해 오던 울산은 이제 없다. 명실상부한 K리그1 최강팀이다. 족쇄처럼 물려있던 ‘준우승 징크스’는 이제 없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