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 박살, “1위 훌륭하지만, 아직 배고파...개선해야 할 점 많아”

기사입력 : 2022.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를 박살 낸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겸손함을 보였다.

아스널은 지난 1일(한국시간) 토트넘과의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에서 3-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아스널은 리그 선두를 지킬 수 있게 됐으며 북런던 더비에서의 자존심까지 챙겼다.

아스널은 토트넘을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다. 전반 20분 토마스 파티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전반 31분 해리 케인에게 페널티 킥을 실점을 내주면서 추격을 허용했지만, 전열을 가다듬었다.

아스널은 토트넘의 에메르송 로얄이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우위를 점했고 가브리엘 제주스와 그라니트 자카의 연이은 득점으로 완승을 거뒀다.

아스널의 아르테타 감독은 경기 후 “아스널이 이러한 수준에서 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준다. 자신감과 믿음을 줄 수 있다”며 승리에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1위라는 리그 순위를 보면 훌륭하다는 생각이 든다. 분명히 좋은 느낌을 준다”고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집중하고 있다. 아직 배고프다. 겸손한 팀이다. 한 것도 없고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 나가야 할 방향이다”며 채찍질을 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