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최원권 대행, “홀가분하게 리그 준비할 수 있게 됐다”

기사입력 : 2022.10.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대구FC 최원권 대행이 FA컵 4강전 패배가 아쉽지만 긍정적인 면도 있다고 강조했다.

대구는 5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4강전에서 FC서울에 0-1로 패배했다.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벌인 대구는 연장 후반에 나상호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서울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무릎을 꿇었다.

경기를 마친 최원권 대행은 “주말에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큰 경기를 한다는 게 여러 가지 의미에서 어려운 상황이었다. 서울이나 우리나 90분 내에 승부가 나기를 원했을 거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이겼어야 했는데 졌다. 강등권 싸움을 하는 상황이라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줬다고 생각한다. 털어버려야 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여러 차례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살리지 못한 대구다. 프리킥 상황에서 세징야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고 후반 막판엔 고재현의 선제골이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취소됐다. 최원권 대행은 “아쉽다. 하지만 선수들이 안 넣으려고 한 게 아니다. 서울도 기회가 많았다. 서울이 준비를 잘 하고 나왔다는 걸 느꼈다. 안익수 감독에게 한 수 배웠다”라고 언급했다.

이제 잔류 싸움에 집중해야 한다. 최원권 대행은 “회복에 주력해야 한다. 다른 생각을 하지 않고 홀가분하게 준비를 할 수 있게 됐다. 올 시즌 내내 이런 패턴으로 경기를 했기에 회복에 중점을 둘 수 있다. 오늘 패배가 약이 됐으면 좋겠다. 겸손함도 배웠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김진혁의 복귀가 시급하다. 최원권 대행은 “K리그 템포가 쉽지 않기 때문에 다음 주까지 훈련하는 걸 봐야 한다. 훈련을 많이 쉬어서 몸 끌어올리기가 쉽지 않다. 이번 주에 교체로 쓰고 싶은데 컨디션 체크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