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결승] ‘조규성 멀티골’ 전북, 안방에서 서울 3-1 제압...FA컵 우승!

기사입력 : 2022.10.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반진혁 기자= 전북현대가 FC서울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전북은 30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서울과의 2022 하나원큐 FA컵 결승 2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종합 스코어 5-3으로 우승 트로피를 획득했다.

전북은 4-1-4-1 전술을 가동했다. 조규성이 바로우, 김진규, 김보경, 송민규가 2선에 위치했다. 백승호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수비는 김진수, 윤영선, 구자룡, 김문환이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서울은 4-4-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조영욱과 팔로세비치가 투톱을 형성했고 나상호, 기성용, 오스마르, 강성진이 미드필더 라인을 형성했다. 포백은 김진야, 김주성, 이상민, 윤종규가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양한빈이 꼈다.

전북이 이른 시간 균형을 깼다. 전반 10분 김진규의 크로스가 양한빈이 깔끔하게 처리하지 못하면서 세컨드 볼로 흘렀고 이것을 바로우가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이후 분위기는 달아올랐다. 계속해서 공세를 펼치면서 추가 득점을 노렸다.

전북은 고삐를 당겼다. 전반 29분 바로우의 패스를 받은 송민규가 머리로 내주면서 결정적인 상황을 맞을 뻔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서울은 반격에 나섰지만, 공격이 힘을 받지 못하면서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전북은 격차를 벌렸다. 전반 추가시간 왼쪽 측면에서 연결된 바로우의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조규성이 머리로 추가 득점을 만들었다. 전반전을 완벽하게 리드하면서 2-0 스코어로 마쳤다.

후반전에도 분위기는 전북 쪽으로 흘렀다. 계속해서 공격적인 움직임을 통해 서울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2골 리드에 만족하지 않고 추가 득점을 노렸다.

득점이 필요한 내준 서울은 반격에 나섰다. 후반 23분 나상호가 날카로운 슈팅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후반 24분 결실을 봤다. 김진야의 패스를 기성용이 흘려줬고 이것을 박동진이 골을 만들면서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경기의 분위기는 치열한 공방전으로 이어졌다. 전북은 리드를 지키기 위해, 서울은 추가골에 주력하면서 치고 받는 양상이 펼쳐졌다.

웃은 쪽은 전북이었다. 후반 43분 역습 상황에서 김보경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오른발로 승부를 결정짓는 쐐기골을 터트렸다.

서울은 추격 의지를 잃지 않고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승리의 여신은 전북의 손을 들어줬다. FA컵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