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진심일까... 우루과이 감독, “손흥민 약점 활용하지 않을 것”

기사입력 : 2022.1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우루과이 축구대표팀 디에고 알론소 감독이 대한민국 에이스 손흥민 질문에 말을 아꼈다.

우루과이는 24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을 치른다.

23일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 프레스컨퍼런스룸에서 진행된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알론소 감독은 “한국은 강하다. 우리는 정신적으로 잘 무장됐다. 상대가 어떤 전술을 들고 나올지 대비했다”면서, “루이스 수아레스를 포함해 모두 열정적으로 월드컵을 준비했다. 첫 경기를 반드시 이겨야 한다. 그 다음은 생각하지 않는다. 오로지 승리 뿐”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핵심 수비수인 로날드 아라우호가 다쳤다. 한국전에 나설지 미지수다. 이에 알론소 감독은 ““아라우호는 매일 훈련하면서 경기력이 올라왔다. 컨디션이 괜찮다. 만족스러운 몸 상태다. 오늘 밤에 출전 여부를 결정할 것”임을 시사했다.

우루과이는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출신 손흥민을 막아야 한다. 이달 초 토트넘 홋스퍼에서 안면 부상을 당했지만, 빠르게 회복하며 우루과이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에 알론소 감독은 “손흥민을 존경한다. 이 질문은 답하기 곤란하다. 한국은 훌륭한 코치진과 선수들이 있다. 특별히 약점을 활용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 선수들이 더 잘하려는 마음이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