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역시 월클’ SON, 완장 떨어지고 마스크 써도 끄떡없다

기사입력 : 2022.1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역시 클래스는 어디 안 간다. 얼굴에 마스크가 있어도 실력은 여전했다.

손흥민이 날카로운 송곳니를 서서히 드러내며 우루과이를 흔들고 있다. 한국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부터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서 전반이 끝난 현재 0-0으로 비기고 있다.

한국은 예상과 달리 우루과이를 맞아 선전하고 있다. 상대에 몇 차례 기회를 내줬지만, 김승규의 선방과 수비수들이 위험지역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며 위기를 넘겼다.

부상 여파로 우려됐던 손흥민의 몸 상태는 괜찮았다. 손흥민은 워밍업 때, 경기 시작 전 마스크를 계속 만지작거리며 불편한 듯 보였다. 그러나 경기기 시작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펄펄 날았다.

전반 초반 손흥민이 오른발 코너킥으로 상대 위협했다. 이후 정상적으로 플레이를 이어가던 중 왼쪽 팔에 차고 있던 주장 완장이 떨어졌다. 벤치 근처로 다가가서 완장을 바꿨다.

손흥민은 전반 26분 측면 플레이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우루과이 왼쪽 측면을 파고들어 페널티박스 모서리 부근으로 치고 들어오며 날카로운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다. 수비수에게 걸렸으나 킥이 위력적이었다.

상대의 집중 견제와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손흥민이 분투하며 후반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