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B조 리뷰] '우리도 해냈다' 이란, GK 퇴장 웨일스 2-0 제압...아시아 3승째

기사입력 : 2022.1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이란이 극적인 골로 카타르 월드컵 첫 승을 챙겼다.

이란은 25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웨일스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B조 예선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웨일스는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키퍼 무어와 가레스 베일이 투톱을 형성했고 네코 윌리엄스, 해리 윌슨, 에단 암파두, 코너 로버츠가 미드필더 라인을 구성했다. 수비는 벤 데이비스, 조 로든, 크리스 메팜이 구축했고 골문은 웨인 헤네시가 지켰다.

이란은 4-4-2 전술을 선택했다. 메흐디 타레미와 사르다르 아즈문이 최전방에 위치했고 에산 하지사피, 사에드 에자톨라히, 아마드 노우롤라히, 알리 골리자데가 뒤를 받쳤다. 포백은 밀라드 모하마디, 마지드 호세이니, 모르테자 푸랄리간지, 라민 레자에이안이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호세인 호세이니가 꼈다.

기선제압은 웨일스의 몫이었다. 전반 2분 윌리엄스가 회심의 슈팅을 통해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11분에는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된 로버츠의 크로스를 무어가 슬라이딩 하면서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란도 고삐를 당겼다. 그러던 전반 15분 문전에서 아즈문의 패스를 받은 골리자데가 웨일스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선언이 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양 팀의 경기는 지루한 공방전으로 이어졌다. 득점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지만,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웨일스는 문전까지 볼 배급이 매끄럽게 이뤄졌다. 하지만, 부족한 골 결정력에 발목이 잡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란은 아즈문을 중심으로 공격을 펼쳤지만, 임팩트가 없었다. 결국, 양 팀은 무득점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이란은 후반 들어 고삐를 당겼다. 그러던 6분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아즈문과 골리자데가 연이어 슈팅을 연결했는데 모두 골대를 강타하면서 고개를 떨궜다. 이후 공격적인 움직임을 통해 계속해서 웨일스의 골문을 두드렸고 득점에 주력했다.

이란의 공세는 이어졌다. 계속해서 웨일스의 골문으로 공을 전개하면서 득점을 노렸다. 전반 28분 에자톨라히가 오른발 슈팅을 가져갔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고개를 숙였다.

웨일스는 위기를 맞았다. 후반 40분 골키퍼 헤네시가 퇴장을 당했다. 타레미를 향한 무리한 파울이 원인이었다. 수적 우위를 점한 이란은 고삐를 당겼다. 1골 싸움으로 번진 상황에서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렸다.

이란의 공세는 골이라는 결실로 이어졌다. 후반 추가 시간 교체 투입으로 그라운드를 밟은 루즈베 체시미가 중거리 슈팅으로 웨일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라민 제자이안이 쐐기골을 박았다.

승리의 여신은 이란의 손을 들어줬다. 경기 막판 극적으로 승점 3점을 챙겼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