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16강 그냥 간다니까!' 일본의 도하 설레발→결국 지옥으로

기사입력 : 2022.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일본이 독일을 이긴 뒤 가벼운 16강 진출을 자신했지만 결국 설레발은 필패, 지옥이 되고 말았다.

일본은 27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경기에서 코스타리카에 0-1로 패배했다. 1차전 독일에 2-1 역전승을 거뒀던 일본은 2차전에서 패배하며 E조는 혼전 상황이 됐다.

일본은 독일, 스페인, 코스타리카와 한 조가 되며 죽음의 조에 묶였다. 하지만 1차전에서 독일을 상대로 승점 3점을 따내는 이변을 일으키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독일전 직후 일본의 16강 진출 확률은 무려 80%에 육박했다. 하지만 코스타리카전에서 상대를 압도하고도 결승골을 얻어맞으며 16강 가능성이 불투명해지게 됐다.

코스타리카는 1차전에서 스페인에 0-7 완패를 당했다. 슈팅은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했을 정도. 그러나 일본을 상대로 실리 축구를 보여주며 기사 회생했다. 일본은 독일을 꺾는 도하의 기적을 통해 16강 진출을 자신했지만 순식간에 찬물을 끼얹으며 지옥행 열차를 타게 됐다.

코스타리카전에 앞서 일본 레전드 미우라와 다수 언론인들은 설레발을 조심해야 한다고 경계했다. 1994년 미국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당시 일본은 도하에서 이라크를 상대로 2-1 리드를 잡다가 극장 동점골을 얻어맞으며 본선행 티켓을 한국에 내준 바 있다.

소위 말하는 '설레발은 필패'가 28년 만에 또 카타르에서 펼쳐진 것이다. 전반전까지만 하더라도 편안한 모습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고개를 떨굴 수밖에 없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