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D-Day] ‘손이 가요 손이 가’ 거슬리던 완장과 마스크 모두 적응 끝났다

기사입력 : 2022.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이제 완벽히 적응됐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손흥민이 가나 골문을 정조준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디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에 임한다.

지난 24일 남미 강호 포르투갈을 맞아 값진 승점 1점을 챙긴 한국이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가나를 상대로 승리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안와골절 부상을 털어내고 우루과이전에 출격해 존재감을 발휘했다. 비록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으나 몇 차례 매서운 돌파와 킥으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었다. 11월 초 부상 이후 처음 실전에 나선 것치고 움직임은 괜찮았다. 경기력적인 측면 외에 손흥민은 마스크, 그리고 뜻하지 않은 변수인 주장 완장과 싸워야 했다.

그동안 손흥민은 부상 부위 보호를 위해 검정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훈련을 소화, 우루과이전까지 뛰었다. 워밍업 때부터 계속 만지작거렸다. 아직 적응이 덜 된 모습이었다. 경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변수는 또 있었다. FIFA에서 제작해 32개국에 공급한 주장 완장이 불량 판정을 받았다. 손흥민이 찬 파란색 완장이 경기 중에 계속 흘러내렸다. 손에 완장을 쥐고 뛰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벤치로 다가가서 완장을 바꾸는 해프닝도 있었다.

비단 손흥민뿐 아니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마누엘 노이어(독일) 등도 불량 완장 때문에 플레이에 방해를 받았다.

결국, FIFA가 완장을 다시 제작해 배포했다. 대한축구협회은 “FIFA에서 주장 완장이 3개 제공됐는데, 모두 같은 사이즈였다. 다른 국가도 항의를 했다. 새로운 완장을 받기로 했다”고 전했다. 27일 새 제품이 공급됐다.

일본과 1차전에서 테이프로 완장을 고정했던 독일 골키퍼 노이어는 28일 열린 스페인전에서 새 제품을 착용했다. 흘러내리지 않았다.

어찌됐든 큰 무대에서 늘 변수가 있다. 손흥민은 첫 판부터 마스크와 완장이라는 장애물을 만났다. 벤투는 “손흥민은 마스크에도 적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우루과이전에서 마스크가 불편했지만, 큰 문제없이 뛰었다. 이제 적응은 끝났다. 완장도 손에 쥐고 뛸 일 없다. 가나의 골망만 흔들면 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