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D-Day] 그리스도 통계도 엄지, “우루과이전 최고 황인범” 가나 부순다

기사입력 : 2022.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벤투의 황태자’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칼을 갈고 있다.

황인범은 지난 24일 열린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중원 엔진 역할을 하며 한국이 0-0으로 비기는데 일조했다. 당시 11.7km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이 뛰었고, 84회 최다 패스를 기록했다.

특유의 축구 센스와 지능, 활동량, 패싱 능력을 바탕으로 파울루 벤투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은 그가 이번 월드컵에서도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황인범은 올림피아코스에서도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그리스 기자들이 황인범을 보기 위해 월드컵을 직접 찾았고, 믹스트존에서 만났던 그들은 “황인범이 우루과이전 MVP”라고 연신 외쳤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차전을 치른다. 16강 분수령이 될 중요한 일전이다.

경기 하루 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파울루 벤투 감독은 황인범을 대동했다. 황인범은 최상의 컨디션으로 가나전을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그는 “상대에 맞춰야 하지만, 우리 경기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루과이전에서 우리가 좋은 팀이라는 걸 증명했다. 90분 내내 선보인 결속력을 가나를 상대로 또 보여줘야 한다. 국민들에게 행복을 드릴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가나는 포르투갈과 1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스피드를 활용한 역습, 아프리카 특유의 유연함이 강점이다. 반대로 수비 공간 뒤에 약점을 노출했다.

황인범의 역할이 중요하다. 수비형 미드필더인 정우영이 뒤를 맡고, 황인범이 중원과 공격 지역을 오가며 적재적소에 패스를 공급하고 연계 플레이를 펼친다면 가나를 흔들 수 있다.

그는 “벤투 감독님, 선수들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그런 장면(배후 공략)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가나는 수비 라인 컨트롤이 좋지 않다. 우리가 조직적으로 상대 약점을 잘 파고들겠다”고 공략법을 제시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