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김민재 출전 불투명” 가나 화색 “한국에 타격, 빠른 가나 공격진 유리”

기사입력 : 2022.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벤투호 수비의 핵 김민재가 종아리 부상으로 가나전 출전이 불투명하다. 두 번째 상대 가나는 신이 났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앞두고 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공격의 한 축 황희찬이 돌아오지만, 반면 김민재는 결장 가능성이 있다. 그는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서 종아리 근육을 다쳤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지만, 김민재는 이후 훈련에 빠질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지난 27일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민재가 결장한다”라고 했지만, 이는 통역 과정에서 오류로 밝혀졌다. 그는 “김민재는 회복 중이다. 선발 여부는 상황 보고 결정할 것이다”라며 출전 가능성을 열어뒀다.

가나 매체 ‘가나사커넷’은 김민재의 결장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김민재의 부재는 한국에 큰 타격이다. 한국이 김민재 공백을 메우려면 여러 선수가 평소보다 더 잘해야 한다”라며 “한국이 가나의 빠른 공격수들을 막아내려면 김민재가 필요하다. 김민재의 존재감은 손흥민 수준이다”라고 김민재 결장을 은근히 바랐다.

벤투 감독은 김민재 복귀 가능성을 열어놓은 건 회복 가능성도 있지만, 상대 팀 가나를 혼란스럽게 하는 의도도 깔려 있다. 김민재가 빠른 회복과 함께 복귀한다면, 가나는 다시 한 번 절망에 빠질 지 모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