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선발라인업] ‘절정의 컨디션+육각형’ 조규성, 가나전 선발에 적합한 이유

기사입력 : 2022.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우루과이와 1차전과 달리 가나전에 변화를 줬다. 조규성이 황의조를 제치고 가나전 원톱을 책임진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앞두고 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이 발표됐다. 특히, 수비와 중원, 골문은 그대로이지만, 공격에서 변화가 컸다. 손흥민을 제외하고 1차전에 비해 대폭 변화를 줬다.

원톱에는 조규성이 나섰다. 고정 주전인 황의조를 제치고 월드컵 첫 선발 기쁨을 누렸다.

벤투 감독이 조규성을 선택한 이유가 있다. 바로 절정의 컨디션과 가나 상대 맞춤형 전술을 구사할 플레이 타입이다.

조규성은 황의조보다 컨디션이 좋다. 전북현대에서 꾸준히 출전하며, K리그1 득점왕과 FA컵에서 맹활약하며 우승을 이끌었다.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서 교체로 위협적인 슈팅과 전방에서 버텨주는 힘과 연계 플레이까지 가능성을 보여줬다.

특히, 손흥민이 안와골절 여파가 있는 상태에서 조규성이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 여러모로 쓸모 있는 조규성이 가나전에서 보여줄 플레이가 어떨지 기대된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