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이슈] 차라리 이강인 선발 쓰지, 투입 즉시 택배로 가나 혼쭐

기사입력 : 2022.1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이강인이 투입되자 마자 번뜩였다. 차라리 선발로 썼으면 하는 아쉬움이 컸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조규성이 멀티골로 동점을 만들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지만, 수비 불안으로 승점 1점 마저 챙기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을 비롯해 조규성, 권창훈, 정우영(작은)으로 구성했다. 우루과이전에 나섰던 이재성, 황의조, 나상호 대신 변화를 줬다. 그러나 권창훈과 정우영이 부진하면서 변화는 실패했다.

결국, 후반전 이강인 카드를 꺼냈고 이는 적중했다. 이강인은 후반 13분 정확한 크로스로 조규성의 만회골을 도왔다. 이후 날카로운 슈팅과 돌파, 패스로 한국의 공격에 활로를 뚫었다. 후반 29분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은 가나 골키퍼 아티-지기에게 아쉽게 막혔다.

이날 패배했지만, 이강인은 분명 빛났다. 권창훈과 정우영이 부진한 상태에서 그가 돌아온 후 활기를 띄었기에 아쉬움은 컸다. 초반 흐름을 잡을 때 이강인이 있었다면 어떻게 될 지 몰랐다. 벤투 감독의 선택이 더더욱 아쉽게 느껴지고 있다.

사진=뉴스1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