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C조 리뷰] '메시 계속 본다!' 아르헨티나, 폴란드에 2-0 완승...'조 1위 16강'

기사입력 : 2022.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아르헨티나가 폴란드를 격파하고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아르헨티나는 1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폴란드에 2-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2승 1패 승점 6점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1승 1무 1패 승점 4점이 된 폴란드는 같은 멕시코(승점4)를 골득실로 제치고 극적으로 조 2위를 차지했다.

아르헨티나는 마르티네스(GK), 몰리나, 로메로, 아쿠냐, 오타멘디, 데 폴,맥알리스터, 페르난데스, 디마리아, 메시, 알바레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폴란드는 슈체스니(GK), 베레신스키, 글리크, 키비오르, 캐시, 크리호비악, 비엘리크, 프랑코프스키, 스비데르스키, 레반도프스키가 선발로 나섰다.

양 팀은 전반 초반 탐색전을 펼쳤다. 전반 9분 메시가 홀로 드리블로 수비진을 무력화시킨 뒤 유효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슈체스니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16분 아쿠냐의 슈팅이 골대를 빗나갔다.

아르헨이 계속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전개했다. 전반 28분 공이 뒤로 흐르자 자리를 잡고 있던 아쿠냐가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32분 코너킥 상황에서 디마리아가 올린 크로스가 그대로 유효 슈팅이 됐다. 슈체스니가 가까스로 손으로 쳐냈다.

슈체스니 골키퍼의 선방쇼가 계속됐다. 전반 35분 침투 패스를 받은 알바레스가 단독 기회를 잡았지만 슈체스니가 감각적으로 반응하며 막아냈다. 37분 아르헨이 좋은 기회를 잡았다. 메시가 슈체스니의 파울을 이끌어냈고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PK를 선언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메시의 슈팅은 슈체스니에게 막혔다. 아르헨티나는 이후 계속 맹공을 펼쳤지만 전반전은 0-0으로 끝났다.



후반 2분 아르헨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나갔다. 아름다운 패스 플레이로 폴란드 수비진을 무너뜨린 아르헨은 몰리나의 컷백을 받은 맥알리스터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아르헨에 1-0 리드를 안겼다. 경기는 계속 아르헨이 주도했다.

후반 23분 아르헨이 추가골을 기록하며 쐐기를 박았다. 차근차근 빌드업을 하던 아르헨은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받은 알바레즈가 폴란드 골망을 흔들었다. 25분엔 메시의 슈팅을 슈체스니가 막아냈다. 폴란드는 완전히 힘이 빠졌다. 아르헨은 추가골을 위해 마지막까지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그러나 더 이상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아르헨의 2-0 승리로 종료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