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심적·육체적 부담 김민재, 최종 훈련 나올까... ‘벤투는 고민 중’

기사입력 : 2022.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대망의 포르투갈전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몬스터 김민재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수비를 책임질지 관심사다.

한국은 3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에 임한다.

현재 한국은 1무 1패 승점 1점으로 조 3위다.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선두 포르투갈(2승 승점6)을 잡고, 동시에 열리는 가나-우루과이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정해진다.

앞선 두 경기에서 한국은 잘 싸우고도 승점 1점을 얻는데 그쳤다. 지난달 28일 가나와 2차전은 통한의 패배였다. 두 골을 먼저 내준 뒤 조규성의 멀티골로 균형을 맞췄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후반 23분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실점해 고배를 마셨다.

마지막 실점은 가나의 크로스 공격이었는데, 이때 김민재가 아군 문전에서 이냐키 윌리엄스의 실책성 플레이(빗맞은 슈팅)를 막지 못했고, 볼이 쿠두스에게 흘러가 실점했다. 이를 자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를 하다보면 운이 따르지 않을 때가 있다. 바로 이 장면이 그랬다. 이미 지난 경기이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털어내는 것이 관건이다.

김민재는 심적으로 부담을 갖게 됐다. 게다가 몸도 성치 않다. 가나전에서 후반 막판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29일 열린 회복 훈련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30일 팀 훈련에 불참했다. 종아리 부상이 호전되지 않아 호텔에서 치료와 회복에 집중했다.

누구보다 김민재와 오랜 시간을 함께 보내는 이재성은 “김민재는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으며 운동하는데 지장 없다. 내색하지 않는 스타일이다. 분위기를 헤치지 않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다음 경기 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성은 김민재를 신뢰하면서 포르투갈전 출격을 확신했다. 그러나 아픈 몸을 이끌고 무리하게 출전한다면 오히려 팀에 독이 될 수 있다.

만약 김민재의 출전이 불발되더라도 벤투 감독은 “스리백을 쓰지 않겠다”며 기존 전술을 그대로 가동할 뜻을 내비쳤다.

한국은 1일 오후 4시 도하 알 에글라 훈련장에서 포르투갈전 대비 최종 훈련에 돌입한다. 이때 김민재가 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면 경기 당일 축구화를 신을 가능성은 낮다. 대안은 있어도 김민재가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크다. 벤투 감독의 고민이 깊어만 간다.

벤투 감독은 1일 오후 8시 김민재의 파트너인 김영권을 대동하고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다. 이 자리에서 ‘김민재 출전 여부’를 공개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