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이슈] 포르투갈 감독, “호날두 노쇼 왜 나한테 물어? 한국전 출전 50대50”

기사입력 : 2022.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월드컵에서도 뜨거운 감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대한민국전에 나설지 미지수다.

포르투갈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에 임한다.

이번 대회에서 포르투갈은 가나와 우루과이를 연달아 꺾고 2연승을 달리고 있다. 2위 가나에 승점 3점, 골득실 3골이 앞서 있지만 조 1위 수성을 위해 한국에 최소 무승부 이상을 챙겨야 한다.

경기를 앞두고 산토스 감독은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산토스 감독은 “우리는 조 1위가 목표다. 한국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한국은 훌륭한 역량을 갖고 있다. 우루과이, 가나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명확한 플레이를 보여줬다. 벤투 감독이 지금까지 코칭 스타일을 잘 이끌어왔다. 경기력 자체가 재빠르고 전체적으로 공격력을 보여주는 전술이다. 계속 진화, 대응해야 한다. 준비를 됐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호날두는 11월 30일 열린 팀 훈련에서 동료들과 따로 개인훈련을 했다. 현지 관계자는 “부상이 아닌 체력 회복을 위한 훈련”이라고 알렸다.

출전 여부는 관심사다. 산토스 감독은 “호날두는 훈련을 할 것이다. 신체 상태 좋다면 출전할 것이다. 확률은 50대50”이라고 밝혔다.

한국에서 호날두의 ‘노쇼’는 아직 화제다. 3년 전 유벤투스 소속으로 방한했지만, 벤치만 달구다가 떠났다. 한국 선수들은 팬들의 아픔을 씻어주겠다는 의지다.

산토스 감독은 “그 질문은 호날두와 유벤투스에 하라. 같이 한국에 가서 뛰지 않았다. 호날두를 포함해 한국 선수와 팀을 존중한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