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가나-우루과이 전쟁이다…수아레스 ''12년 전 '신의손' 사과 안 해''

기사입력 : 2022.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벤투호와 한 조인 가나와 우루과이가 최종전에서 불같은 싸움을 할 것으로 보인다.

두 팀은 오는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른다. 현재 가나가 1승1패(승점3)로 2위, 우루과이는 1무1패(승점 1)로 최하위에 있다.

가나와 우루과이는 마지막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또한 같은 시간 포르투갈을 상대하는 한국의 경우의 수에도 복잡하게 연관되어 있다.

관심이 아주 큰 두 팀의 만남은 악연으로 풀이됐다. 12년 전인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8강에서 만나 우루과이가 승부차기 끝에 가나를 제압했다.

논란은 루이스 수아레스의 신의 손 사건이었다. 수아레스는 1-1 상황이 계속되던 연장 후반 가나 도미니카 아디이아의 헤더를 골대 앞에서 손을 써서 고의로 막았다. 수아레스는 골과 퇴장을 맞바꿨다. 가나는 대신 페널티킥을 얻었으나 실축했고 승부차기 끝에 우루과이가 웃었다.



12년 만의 재회에 신의 손이 빠지지 않았다. 수아레스는 단호했다. 사전 기자회견에 나선 그에게 가나 기자가 '신의 손 사건으로 우리에게 당신은 악마로 불린다'고 하자 "사과할 생각이 없다. 내가 핸드볼을 했지만 페널티킥을 놓친 건 가나"라고 맞받아쳤다.

수아레스는 "내가 선수를 다치게 했다면 사과를 하겠지만 심판에게 레드카드를 받으면서 끝난 일이다. 페널티킥을 실패한 건 내 잘못이 아니"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수아레스가 가나의 고통스러운 기억을 떠오르게 한 만큼 두 팀의 최종전은 벌써부터 으르렁이 시작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