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나오면 한국에 이득... “특정 선수(호날두) 때문에 불면증 아니”라지만

기사입력 : 2022.12.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이 유럽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 도하의 기적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을 치른다.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원정 16강에 도전한다. 이와 함께 한국 축구팬들에게 ‘노쇼’로 아픔을 선사했던 호날두에게 화끈한 복수도 해야 한다.

한국은 승점 1점에 불과하나 우루과이, 가나전에서 잘 싸우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포르투갈을 꺾고 가나-우루과이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티켓을 손에 쥘 수 있다.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

동기부여는 확실하다. 호날두 때문이다. 김영권은 “호날두가 뛰어나다는 사실은 누구나 안다. 포르투갈은 개인 기량이 좋지만, 팀으로 똘똘 뭉친다면 막을 수 있다. 그렇게 포르투갈전을 준비해왔다. 경기를 잘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영권뿐 아니라 다수 선수가 호날두와 맞대결을 기대하며 이를 갈고 있다.

호날두는 카타르 입국 전부터 전 소속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갈등을 빚었고, 결국 결별하기로 했다. 포르투갈이 가는 곳마다 취재진이 몰렸고, 훈련장은 마치 경기장처럼 스탠드가 꽉 찼다.

악재 속에서도 호날두는 조별리그 2경기를 나름 잘 치렀다. 우루과이전이 끝난 뒤인 11월 30일 호날두는 팀 훈련이 아닌 개인 훈련을 했다. 포르투갈축구협회 관계자는 “부상이 아닌 체력 회복을 위한 훈련”이라고 밝혔다.

12월 1일 한국-포르투갈 공식 기자회견에서 호날두 이야기가 당연히 나왔다. 포르투갈도 아픈 선수가 더러 있어 고민이 많은 상황이다.

페르난도 산토스 감독은 취재진 질문에 답을 하다가 “특정 선수 때문에(호날두 논란) 잠을 못 자는 것은 아니다. 경기에 못 나가는 선수들 때문에 고민”이라고 했다. 이는 호날두로 인해 팀 분위기가 저해되거나 전술적인 고민을 하는 것이 아닌, 부상 선수들 이야기다.

그는 “호날두의 신체 상태가 좋다면 한국전에 나설 것이다. 확률은 50대50”이라고 강조했다. 전날(11월 30일)과 달리 호날두는 1일 팀 훈련을 밝은 표정으로 소화했다. 출전 가능성이 높다.

한국 입장에서 호날두가 출전한다면 대 환영이다. 주력과 개인기가 한창일 때마다 하락세다. 볼을 달라고 재촉하거나, 박스 근처에서 무리한 돌파를 시도하는 등 동료들이 계속 그의 눈치를 본다. 이런 욕심과 조급함을 잘 활용한다면 손쉽게 막을 수 있다. 물론 그 선수가 김민재라면 금상첨화다.

포르투갈은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했지만, 조 1위를 해야 브라질을 피한다. 16강을 위해 호날두를 아끼느냐, 아니면 꺼내느냐 산토스 감독은 머리가 아프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