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포르투갈도 엄청 신경 쓴다... 아직 한국은 ‘손맛’이 살아있는 집

기사입력 : 2022.12.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굉장히 빠르고 퀄리티가 있다.”

빅클럽에서 화려한 족적을 남겼던 페페(포르투갈)가 손흥민(대한민국)에게 따봉을 날렸다. 포르투갈도 잔뜩 긴장하고 있는 모양새다.

운명의 시간이 다가왔다. 한국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다티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에 임한다.

앞선 두 경기에서 1무 1패를 기록했던 한국이 최종전에서 강호 포르투갈을 제압하고 16강 진출에 성공할지 관심사다.

손흥민의 부활이 절실하다. 지난달 초 토트넘 홋스퍼에서 당했던 안면 부상을 극복한 뒤 마스크를 쓰고 월드컵에 참가하고 있다. 우루과이와 가나전에 출격해 공격을 책임졌지만, 침묵을 지키고 있다. 두 경기에서 유효슈팅 0개로 부진했다. 가나전이 끝난 직후 자책하며 패배를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그래도 믿을 건 손흥민이다. 벤투호 출범 후 그라운드 안팎에서 리더 역할을 하며 한국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는데 일조했다. 리스크를 안고 이번 대회에 임하고 있다. 그야말로 투혼이다.

한국은 가나전에서 조규성이라는 확실한 무기를 장착했다. 이제 손흥민만 감을 잡으면 한국의 공격은 더욱 힘이 실린다.

포르투갈 전설이자 간판 수비수 페페는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을 언급했다. 그는 “특정 선수를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손흥민은 굉장히 빠르고 퀄리티가 높고, 열심히 하는 선수”라고 찬사를 보냈다.

페페뿐 아니라 포르투갈 페르난도 산토스 감독도 “한국은 쉽지 않은 팀이다. 스타일이 분명하다”하며 존중하면서 경계했다.

포르투갈 축구협회도 한국에 대한 분석을 이미 끝냈다. 상당히 신경 쓰고 있다. 미디어 배포 자료(FPF360))를 통해 “한국에는 국제적인 스타 손흥민이 있다. 토트넘 홋스퍼 선수가 가장 빛난다. 객관성, 드리블 퀄티리, 득점 본능이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포르투갈은 한국에 패할 경우 승점 6점을 그대로 유지한다. 만약, 같은 시간 가나가 우루과이에 큰 점수 차로 승리하면 골득실에 밀려 2위가 될 수 있다. 한국에 최소 무승부, 이기는 게 마음 편하다. 따라서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 한국이 손맛을 찾으면 포르투갈은 궁지에 내몰릴 수 있다. 경계 태세를 강화하는 이유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