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日 팬들, 어깨뽕 제대로 들어갔다...''실력으로 독일-스페인 격파'' 우쭐

기사입력 : 2022.12.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일본 팬들, 축제 분위기다. 독일-스페인을 연이어 격파하면서 어깨에 뽕이 제대로 들어갔다.

일본은 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E조 최종전에서 스페인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전은 눈 뜨고 보기 힘들 정도였다. 스페인이 전반 11분 알바로 모라타가 선제골을 터뜨린 뒤 여유롭게 경기를 풀어가는 동안 일본은 공만 쫓아다니기 바빴다. 스페인의 티키타카에 제대로 공략당했고 전반전까지 일본 팬들은 일본의 16강 가능성을 낮게 바라봤다.

그러나 후반 시작과 동시에 기적이 펼쳐지기 시작했다. 후반 3분 교체 투입된 도안 리츠가 동점골을 터뜨리더니 3분 뒤엔 다나카 아오가 역전골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 일본은 완벽하게 뒷문을 걸어 잠그면서 경기를 2-1 승리로 끝냈고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전반전 직후 일본의 '야후 재팬'은 초상집 분위기였다. 팬들은 "스페인에 완벽하게 놀아나고 있다", "스페인의 연습 경기인가?", "국제 대회 수준이라고 전혀 생각되지 않는다"라며 조기 포기를 선언했을 정도였다.

그러나 2-1 스코어로 일본이 승리하자 평가는 180도 달라졌다. 팬들은 "우린 독일과 스페인을 실력으로 이겼다. 축구 꿈나무들에게 희망을 줬다. 새벽에 일어나서 보길 잘했다", "코스타리카에 졌을 땐 탈락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이를 뒤집었다. 크로아티아 꺾고 8강 갈 수 있을 것 같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을 향한 칭찬도 이어졌다. 팬들은 "월드컵 전에 모리야스 감독에 대해 부정적이었지만 이번 스페인전은 훌륭했다. 우리는 4년 동안 크게 성장했다"라며 아시아 최고를 자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