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SON 기쁨의 눈물 FIFA 감동, “꿈을 꾸고 믿었다...그리고 실현”

기사입력 : 2022.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손흥민 기쁨의 눈물이 조명을 받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포르투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예선 3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1승 1무 1패 승점 4점으로 우루과이를 제치고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조별 예선 통과였다.

대한민국의 시작은 삐걱거렸다. 전반 5분 만에 선제 실점을 허용하면서 리드를 내줬다. 이후 동점골을 위해 계속 포르투갈을 괴롭히면서 골문을 두드렸다.

고삐를 당겼던 대한민국은 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머리를 맞고 흐른 볼을 김영권이 동점골로 연결하면서 경기는 원점이 됐다.

대한민국의 캡틴 손흥민의 고군분투도 돋보였다.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격을 이끌면서 포르투갈의 골문을 겨냥했다.

손흥민은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로 포르투갈 수비를 흔들었고 과감한 슈팅을 통해 득점에 주력했다.

손흥민의 발끝은 후반 추가 시간 빛났다. 대한민국 진영에서 저돌적인 돌파로 포르투갈 진영으로 향했고 쇄도하는 황희찬을 보고 날카로운 패스를 내줬다. 이것이 역전골로 연결됐다.

손흥민은 경기 후 그라운드에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렸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때와는 다른 의미였다. 아쉬움이었다면 이번엔 기쁨이었다.

FIFA도 손흥민의 눈물에 감동했다. SNS를 통해 통곡하는 사진과 함께 “대한민국은 꿈을 꾸고 믿었다. 그리고 실현시켰다”며 기적적인 16강 진출을 조명했다.

사진=FIFA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