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8강 한일전 기대’에 황희찬, “브라질 이겨야 가능성 생겨”

기사입력 : 2022.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의 카타르 도하 기적을 만든 ‘황소’ 황희찬이 모처럼 활짝 웃었다.

한국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서 2-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황희찬은 후반 21분 이재성을 대신해 교체 투입됐다. 몇 차례 순간 스피드를 활용한 돌파로 예열하더니 후반 추가시간 일을 냈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문전에서 슈팅으로 방점을 찍었다. 한국 축구의 역사를 쓴 순간이었다.

황희찬은 소속팀 울버햄턴 원더러스에서 안고 온 햄스트링 부상 때문에 조별리그 1, 2차전에 결장했다.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정상 훈련을 소화하며 출전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됐다. 그리고 벤투 감독이 마지막까지 아끼고 공들였던 총알 한 발을 꺼냈고, 한국 축구의 역사로 이어졌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황희찬은 “1, 2차전을 못 뛰었다. 힘이 되고 싶었는데 조금이나마 팀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기분 좋다”면서, 골 장면에 관해 “(손)흥민이 형이 수비수들을 끌어줬다. 내가 형을 믿고 공간으로 들어갔다. 딱 그 길밖에 없었다. 쉽게 마무리했다”고 떠올렸다.

부상에 관해서도 입을 열었다. “우리 동료들이 아픈 상황에서 정말 열심히 뛰었다. 눈물이 나왔다. 가나전이 끝나고 어떻게 되든 상관없다, 힘이 되고자 다짐했다”면서, “사실, 검사 결과 월드컵 기간(부상 기간)보다 길었다. 몸이 완벽하지 않았다. 그러나 최선을 다했다. 동료들도 내게 힘을 줬다. 국민들 성원에 힘이 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국은 대어 포르투갈을 낚고도 웃지 못했다. 가나-우루과이전 종료 휘슬이 울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막판까지 우루과이가 맹공을 퍼부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이에 황희찬은 “힘들었지만, 우리는 16강에 갈 자격을 보여줬다. 당연히 진출할 거라는 믿음이 있었고, 결과로 보여줬다”며 흐뭇해했다.

이번에는 적으로 만났지만, 소속팀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울버햄튼 동료들이 황희찬에게 인사를 건넸다. 유니폼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희찬은 “경기가 끝나고 루벤 네베스, 조세 사 두 선수와 유니폼을 바꿨다. 친구들이 축하를 해줬다”고 미소를 보였다.

한국은 다음 상대는 G조 1위인 브라질이다. 지난 6월 한국에서 맞대결을 해 1-5로 패했던 기억이 있다. 월드컵에서 격돌하게 됐다.

황희찬은 “어떤 상대든 월드컵 16강에 온 팀은 강하다. 회복 시간이 얼마 없다. 잘 준비해야 한다. 즐기는 게 아니라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만약, 한국이 브라질을 넘으면 8강에서 일본-크로아티아 승자와 맞붙는다. 월드컵 역사상 최초 한일전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황희찬은 “일단 회복에 집중하고 싶다. 그 가능성(일본)은 16강에서 브라질을 이겨야 생긴다. 이기는데 집중하고 싶다.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또 다른 기적을 꿈꿨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