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이슈] “낳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황희찬 가족 탄 지하철, 붉은 함성 북새통

기사입력 : 2022.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의 자랑 ‘황소’ 황희찬을 향한 붉은 함성과 격려가 카타르 지하철을 뒤덮었다.

한국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에서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1, 2차전에서 부상으로 결장했던 황희찬이 깜짝 출격해 한국의 기적을 연출했다.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뒤 문전에서 방점을 찍었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 쾌거를 이뤘다.

황희찬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마지막까지 아끼고 공들였던 최후의 총알 한 발이었다. 포르투갈전에 맞춰 몸을 끌어올린 그가 한국 축구 역사를 썼다.

한국의 조별리그 3경기가 열린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은 지하철역과 연결돼있다. 팬들이 접근하기 용이하다. 경기 전후 도하의 기적을 바라는 붉은악마의 응원이 끊이질 않았다. 경기 내내 태극기를 휘날리며 붉고 진한 함성으로 태극전사들에게 힘을 실어줬다.

경기 후에도 축제는 계속됐다. 경기장부터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 지하철역 입구, 안까지 붉은 유니폼을 입은 팬들이 장관을 이뤘다.

지하철 안은 발을 디딜 수 없을 만큼 북새통이었다. 당시 황희찬의 가족도 탑승하고 있었다. 붉은악마가 “황희찬! 황희찬!”을 외쳤다. 이어 “낳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황희찬 사랑해요”라고 외쳤다. 이에 황희찬 누나는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 팬은 황희찬의 소속팀인 울버햄턴 유니폼을 입고 있었는데 황희찬 누나에게 사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벤투 감독의 신뢰를 듬뿍 받았던 황희찬이 세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가족도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으며 축제를 즐겼다.



사진=스포탈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