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벤투와 한국 동행 마무리, “재계약 없다, 선수들에게 미리 통보”

기사입력 : 2022.12.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와 대한민국의 동행이 카타르 월드컵을 끝으로 마무리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의 카타르 월드컵은 16강에서 마무리 됐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계약이 종료되는 벤투 감독의 거취가 관심사였다. 12년 만에 16강 진출을 이뤄낸 벤투 감독과 계약 여부가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기자단을 통해 “FIFA 측 통역에서 쉬고서 생각한다고 한 것 같다. 대한민국 대표팀과 계약은 오늘까지 해서 마무리다. 9월부터 재계약 논의를 했던 것인데. 선수들에게도 이 내용을 전한 것이다. 오늘은 재확인하는 자리였고, 쉬면서 재충전하면서 향후 거취를 고민할 것이다. 결국 재계약을 하지 않는 것이다”라고 벤투 감독과 계약 종료를 확인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 2018년 9월 한국 대표팀에 부임해 4년 4개월 동안 한국 축구 업그레이드에 기여했다.

빌드업 축구를 고집하면서 많은 비난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자신의 축구 철학을 굳건히 지켰고, 선수들과 신뢰를 다졌다. 결국, 12년 만에 16강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내며 한국 축구 발전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벤투 감독 역시 선수와 지도자 포함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영광을 안았다. 서로 좋은 기억을 안고 이별하게 됐다.

사진=뉴스1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