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춤 춰놓고...' 브라질 치치 감독, ''한국 조롱한 것 아닌데?''

기사입력 : 2022.12.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브라질 치치 감독이 한국을 조롱했다는 비판에 항변했다.

브라질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한국에 4-1 완승을 거뒀다. 전반 7분 만에 비니시우스의 선제골로 앞서간 브라질은 전반전에만 무려 4골을 폭발시키며 8강에 진출했다.

그런데 이날 치치 감독의 행동이 논란이 됐다. 브라질은 히샬리송이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치치 감독에게 달려갔고 치치 감독은 함께 춤을 추며 세레머니를 했다.

경기를 마친 치치 감독은 이에 대해 "선수들 제각각의 언어가 있다. 함께 이 춤을 춰야된다고 하길래 같이 배웠다. 그리고 골을 넣고 함께 했다. 내 행동을 오해할 수도 있다는 걸 잘 안다. 하지만 오해는 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한국을 존중한다"라고 항변했다.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했던 네이마르는 한국전에 나서 맹활약을 펼쳤다. 8강에서 크로아티아를 만나는 브라질엔 호재다. 치치 감독은 "경기장에서 차이를 만드는 선수다. 네이마르는 다른 선수들에게 동기부여를 잘해준다. 회복이 돼서 준비를 마쳤다. 네이마르는 리더십이 뛰어난 선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치치 감독은 "지금 세대 브라질 선수들은 대담하다. 경기 균형을 어떻게 맞출지 아는 선수들이다. 공격과 수비 모두 뛰어나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은 우리가 효과적일 수 있게 만들어주는 대회다"라며 우승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사진=뉴스1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