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다음 월드컵 출전?’ 손흥민, “팀이 필요로 할 때까지 최선”

기사입력 : 2022.12.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다음 월드컵을 머리에 그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974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브라질과의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카타르 월드컵을 마감했다. 8강은 실패했지만, 12년 만에 16강 진출 신화를 쓰며 성공적인 대회로 남았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개인적으로 너무 아쉽다. 월드컵 무대가 쉽지 않은 건 사실이다. 최선을 다해 노력했는데 결과가 아쉬워서 안타깝다. 선수들이 노력하고 헌신한 건 의심의 여지가 없다.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월드컵 오기 전부터 잊지 못할 경험을 만들고 싶었는데 동료들과 국민들이 도와주셨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16강전 상대 브라질에는 소속팀 토트넘 동료 히샬리송이 있었다.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손흥민은 “너무 좋은 선수다. 동료이지만, 상대로 만나면 적이다. 하지만, 토트넘 선수가 우승했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손흥민은 주장으로서 이번 월드컵을 소화했다. 4년 후 대회에서는 34세가 된다. 사실상 마지막이라는 의견도 적지 않다. 본인의 생각은 어떨까?

손흥민은 “능력이 되어야 가능한 부분이다. 최선을 다해 준비해야 한다. 대표팀에서 필요로 할 때까지 최선을 다해 몸을 바칠 것이다. 4년이라는 시간이 있기에 생각해볼 것이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4년이라는 시간을 통해 대한민국을 지휘했다. 대표팀 역사상 최장수 사령탑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는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많았다. 감독님이 쉽지 않은 자리에서 많은 것을 이뤄내셨다. 4년이라는 시간은 중요했다. 축구 철학에 대해서 의심은 없었다. 많은 분들은 의심했는데 결과로 나왔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계약 연장 이야기도 흘러나왔지만, 우선은 월드컵을 끝으로 대한민국과 관계가 끝난다.

손흥민은 “너무 많이 배웠다. 좋은 경험이었다. 선수 위치에서 보호해주셨다. 감사의 인사가 부족하다. 감독님의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한다”며 박수를 보냈다.

끝으로 “마스크를 계속 쓰고 경기를 뛰어야 할 것 같다. 축구를 하기 위해 태어난 몸이다. 휴식기 통해 회복하겠다”며 월드컵 이후 계획을 설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