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조규성, ''해외 진출하고 싶다'' 열망→김민재, ''페네르바체 가!''

기사입력 : 2022.12.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이번 대회 내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조규성이 해외 진출에 대한 열망을 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974에서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배했다. 전반전에만 4골을 허용한 한국은 후반전에 백승호가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클라스 차이를 넘지 못했다.

이날 조규성은 선발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1차전 우루과이전을 제외하고 2차전 가나전부터 쭉 선발로 나섰다. 브라질을 상대로 아쉽게 득점엔 실패했지만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한 모습을 보인 조규성. 해외 진출에 대한 꿈을 드러냈다.

조규성은 "너무 아쉬운 마음밖에 없다. 그저 감사할 뿐이다. 월드컵이라는 이런 큰 무대에서 뛸 수 있는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잘생긴 외모로 주목을 받았던 조규성은 가나전에서 헤더 멀티골을 터뜨리며 한국 선수 최초 월드컵 한 경기 멀티골이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대회를 치르며 세계적인 선수들과 부딪히면서 싸운 조규성은 이제 해외 진출이라는 꿈이 생겼다고 강조했다.

조규성은 "브라질 선수들이 왜 세계적인 팀에 있는지 알 것 같다. 브라질 선수들은 너무 여유가 넘쳤고 패스의 질 등 모든 게 완벽했다"라면서 "해외에 진출하고 싶다. 유럽에 있는 선수나 남미에 있는 선수들과 부딪혀보고 하니까 뭔가 더 성장하고 싶다는 마음이 커졌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튀르키예 페네르바체를 거쳐 세리에A 나폴리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는 조규성에게 페네르바체를 추천했다.

사진=뉴스1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